전시회 소식
더보기
    • 2017 사나 유럽 국제 유기농&자연 화장품 박람회
      이태리/볼로냐
      2017.09.08~2017.09.11
      2017 코스모프로프 아시아 홍콩 화장 미용 박람회(모집마감)
      중국/홍콩
      2017.11.14~2017.11.17
      2017 인터뷰티페어코리아
      대한민국/서울
      2017.08.29~2017.08.31
      2017 제 47회 중국 광저우 추계 국제 미용 전시회
      중국/광저우
      2017.09.03~2017.09.05
      2017 인도 뭄바이 프로페셔널 뷰티 및 CIPI 패키징,원료 박람회
      인도/뭄바이
      2017.09.18~2017.09.19
    • 2018 코스메 도쿄 & 코스메 테크
      일본/동경
      2018.01.24~2018.01.26
      2017 제38회 중국 청두 미용 박람회
      중국/청두
      2017.10.22~2017.10.24
      2017 코스모뷰티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자카르타
      2017.10.12~2017.10.14
      2017 제 31회 중국 베이징 국제 미용 전시회(추계)
      중국/베이징
      2017.10.11~2017.10.13
      2017 뷰티 아제르바이잔(모집중)
      아제르바이젠/바쿠
      2017.09.28~2017.09.30
    • 2017 콜롬비아 미용, 건강 국제 전시회
      콜롬비아/보고타
      2017.09.27~2017.09.29
      2017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
      태국/방콕
      2017.09.21~2017.09.23
      2017 우크라이나 키예프 인터참 화장 미용박람회
      우크라이나/키에프
      2017.09.20~2017.09.22
      2017 캄보디아 뷰티 커넥트 미용전시회
      캄보디아/프놈펜
      2017.09.15~2017.09.17
      2017 비타푸드 아시아
      싱가포르/마리나베이
      2017.09.05~2017.09.06
    • 2017 프로페셔널 뷰티 요하네스버그
      남아공/요하네스버그
      2017.09.03~2017.09.04
      2017 제 8회 중국 쿤밍 국제 미용 전시회
      중국/쿤밍
      2017.08.20~2017.08.22
      2017 라스베가스 도매 상품전 ASD
      미국/라스베가스
      2017.07.30~2017.08.02
      2017 제20회 상해 국제 의료기기 전시회(2017 CMEH)(모집마감)
      중국/상해
      2017.07.13~2017.07.15
      코이코 의료 전시회
      카자흐스탄/알마티
      2017.05.17~2017.05.19
    • 2017 해외 전시회 지자체 지원 사항 안내
      대한민국/서울
      2017.02.01~2017.12.31
전시회 일정
2017
러시아
유럽
아프리카
CIS/중동
중국
동남아시아
대한민국
오세아니아
북미
남미
map_us map_br map_ru map_jp map_kr map_cn map_nz map_id map_ir map_eu map_za
전시회 일정
더보기
2017
코이코뉴스
더보기
  • 코이코, ‘2017 중국 청두 미용박람회’ 한국관 구성 (뷰티누리)
    2017.06.21
  • 코이코, "중국 광저우 국제 미용 전시회 (추계)" 참가사 모집 (화장품신문)
    2017.06.16
  • 중국화장품 시장, '언제 사드보복 있었나' 분위기 (러브즈뷰티)
    2017.05.30
  • 중국 경제·뷰티 중심 상하이에 '사드'는 없었다 (뷰티누리)
    2017.05.30
  • '수요,비전,기회' 3박자 갖춘 동남아의 요충지 -코스모뷰티 베트남 2017 III (뷰티누리)
    2017.05.12
산업정보
더보기
  • 2017년 5월11일 유럽연합위원회-우크라이나의 EU 국가(쉥겐조약국) 비자 면제 승인 - 활발한 무역효과 기대

     

    키예프_20170515_01_01.png

     

    ㅇ 2017년 5월 11일, 유럽연합위원회는 우크라이나의 EU 국가(쉥겐조약국) 비자 면제를 승인

     

      ㅇ 비자 면제 승인 소식과 함께 우크라이나 키예프 곳곳에 유로 국기가 게양

     

        - 우크라이나-EU 간 무비자 협정 승인 소식과 함께 키예프 전역이 축제 분위기를 보임.

     

        - 현재 키예프에서 개최되고 있는 유럽 최대 노래 경연인 "EUROVISION 2017"과 시내 전체가 한껏 떠 있는 분위기임.

     


      ㅇ 우크라이나-EU 간 무비자 협정은 오는 5월 17일 서명 후, 6월 중 본격 시행될 것으로 전망됨.

     

    2017.06.21
  • K-뷰티 "이제 중국 중서부가 타깃" (주간코스메틱)

     

    2017.06.21
  • 필리핀·베트남, '한류 물결'에 색조화장품 인기

            

    2017.06.09
  • 말레이시아에서 한국산 스킨케어 ‘독주’…미국·일본 제쳤다

     

    2017.06.05
  • 유럽 진출 첫 관문 'CPNP 등록' 성공 노하우

     

    유럽 진출 첫 관문 'CPNP 등록' 성공 노하우

    하우스부띠끄 ‘화장품 유럽 인증 세미나’

    윤경미 기자   |   yoonkm1046@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05-01 00:59:00

     

    KakaoTalk_20170501_010418042.jpg

     

    지난 4월 18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된 국제화장품원료기술전(CI KOREA 2017)에서 화장품 유럽수출 인허가 전문업체인 하우스부띠끄가 18일과 19일, 양일간 ‘화장품 유럽 인증 세미나’를 진행했다. 유럽 시장 진출을 고민하고 있는 화장품 기업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제도, ‘CPNP’ 등록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서다. 

     

    CPNP는 ‘Cosmetic Products Notification Portal’의 약자로, 유럽에서 유통되는 모든 화장품에 적용되는 온라인 등록 시스템을 뜻한다. 2013년 7월 이 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유럽 내 국가에서 화장품 판매 전 CPNP에 제품을 등록하는 것이 의무화됐다. 이에 EU는 CPNP 등록제도를 통해 유럽 내에서 유통되는 화장품의 원료와 성분을 관리·통제하고 있다. 

     

    이때 누구보다 중요한 역할을 맡는 이가 ‘R.P’다. R.P는 ‘Responsible Person’ 즉, 유럽 내 화장품 유통시 안전을 보장하는 자연인 또는 법인을 가리킨다. R.P는 제품정보파일(Product Information File, 이하 PIF)을 작성·보유하며 제품이 유통되는 동안 안전성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된다. 하우스부띠끄의 안전성 평가사인 조안나 쿠키엘라(Joanna Kukiella)는 제이미 김(Jamie Kim) 이사와 함께 이번 세미나에서 R.P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동시에 CPNP 등록 시 특히 주의해야 할 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화장품’ 정의부터 꼼꼼히 체크

     

    KakaoTalk_20170501_010414432.jpg

    CPNP 등록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부분은 ‘화장품’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다. 수출하고자 하는 제품이 화장품인지 아닌지 판단하는 것부터가 CPNP 등록 과정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유럽 기준에 따른 ‘화장품’은 ‘인체의 외부 부분, 표피, 모발조직, 손톱, 입술 및 외부 생식기관 등 또는 치아 및 구강 점막에 적용하여 세정, 방향, 외관변화, 보호, 좋은 조건으로 유지하거나 신체 냄새를 보정하도록 의도된 물질 또는 혼합물’로 정의할 수 있다. 이때 이 혼합물은 인체 외부에 적용하는 것을 의미하며 인체 내부에 복용을 한다거나 흡입, 주입 또는 이식되도록 의도된 물질은 화장품으로 간주되지 않는다. 

     

    제품이 화장품인지 아닌지 확인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일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화장품의 형태인 크림, 리퀴드, 파우더는 화장품으로 간주된다. 이에 반해 칫솔, 치실과 같은 제품은 화장품에 해당하지 않는다. 티슈는 화장품 아니지만 물티슈는 화장품으로 본다. 어느 부위에 바르느냐에 따라서도 구분이 가능하다. 특히 외부 피부에 바르는 것이 중요해 여성 세정제의 경우 삽입식이라면 화장품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패키지에 따라서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해할 수 있는 제품 역시 규정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패키지에 라벨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따라서도 결과가 달라진다. 예를 들어 유럽 시장에서는 ‘Treat’ ‘Healing’ 등의 단어는 의약품에 사용하는 용어이기 때문에 사용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주름개선(Anti-Wrinkle) 제품이라 하더라도 ‘주름을 없앤다’는 표현은 화장품이 될 수 없고, ‘주름 완화에 도움을 준다’ 등으로 표현해야 문제가 생길 위험이 적다.

     

     

    제품 ‘안전성’ 보장하는 R.P

     

    KakaoTalk_20170501_010413950.jpg

    유럽 내에서 제조되는 상품이라면 당연히 제조사가 R.P가 된다. 하지만 수입을 통해 제품이 유럽 시장으로 들어가는 경우, 별도의 R.P가 필요하다. R.P는 CPNP에 제품을 등록하는 주체가 돼 PIF의 핵심 구성요소인 안전성 보고서를 발급한다. 일반적으로는 수입업체가 R.P를 담당하는데, 판매자가 제품명이나 제품의 라벨을 바꿀 경우 이 업체가 R.P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R.P가 CPNP 등록 전 구비해야 하는 문서가 바로 ‘PIF’다. PIF는 제품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담은 문서로서, 유럽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이 CPNP 등록 전 반드시 구비하고 있어야 하는 중요한 자료다. PIF에는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안전성 보고서를 비롯해 제품의 제조방법, 성분 표, 동물심험 관련 신고서 등이 포함된다. 

     

    제품을 사용한 후 부작용이 발생했을 때 이를 관계 당국에 통보하는 것 또한 R.P의 중요한 역할이다. 안전성 보고서를 작성하는 목적은 제품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함이다.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엄중한 처벌이 따르게 된다. 따라서 만약 부작용이 발생했다면 R.P를 통해 관계 당국에 관련 사항을 신고하고, 신고서를 작성해야 한다.

     

     

    CPNP 등록 과정의 핵심 ‘안전성 보고서(CPSR)’

     

    KakaoTalk_20170501_010406969.jpg

    유럽 시장에 화장품을 등록하는 순서를 간단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우선 R.P가 제품과 관련된 모든 문서를 취합한다. 취합된 문서는 평가사에게 보내지고, 평가사는 제품을 구성하는 성분 하나하나를 모두 분석해 수치화한다. 이렇게 완성된 데이터가 제품의 어떤 부분이 ‘안전’한지, 혹은 ‘안전하지 않은’지 판단하는 ‘안전성 보고서(Cosmetic Product Safety Report, CPSR)’다. 이렇게 보고서가 완성되면 이를 기반으로 CPNP에 등록하는 절차가 이어진다. 

     

    제이미 김 이사는 “간혹 CPNP에 먼저 등록을 하고 이후에 안전성 보고서를 발급 받고자 하는 업체도 있고, 실제로 등록만 하고 판매를 먼저 하는 기업도 있다”며 “하지만 안전성 보고서가 완성된 후, 최종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이 제품이 유럽 기준으로 안전한지 여부가 판별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리스크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안전성 보고서 결과에 문제가 있으면 테스트를 다시 진행하거나 제품을 수정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안전성 보고서의 가장 기본이 되는 문서는 전성분표다. 유효성분만 기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복합성분표로 작성해야 한다. 제품에 포함된 성분의 MSDS(Material Safety Data Sheet, 물질 안전 보건 자료)를 열람해 기재돼있는 모든 성분을 기입해야 한다. 성분을 나타내는 단어 사용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 예로 향료 표기에 우리 기업 대부분 ‘Fragrance’라는 용어를 쓴다. 하지만 유럽에서는 보통 ‘Perfume’ ‘Aroma’ 등의 단어를 사용한다. 

     

    KakaoTalk_20170501_010415332.jpg

     

    성분표시·라벨링 특히 주의해야

     

    조안나 쿠키엘라 평가사는 화장품에 사용되는 성분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설명을 이어갔다. ‘성분’이란 화장품을 제조할 때 사용된 모든 성분을 가리키며 ‘전성분’이라고도 표현할 수 있다. 이는 중국 CFDA(중국위생허가) 과정에서 요구되는 개념과 유사한 부분이다. 

     

    이때 주의해야 할 부분은 제조상 의도하지 않았지만 배합과정에서 생성되는 성분이다. 이를 ‘불순물(Impurity)’이라고 하는데 따로 성분으로 기재하지 않아도 된다. MSDS에는 기재돼 있지만 제조과정에서 의도적으로 삭제되는 성분도 전성분표에 기재하지 않는다. 성분 중 향료(Perfume)가 들어있는 제품은 R.P에게 IFRA(International Fragrance Association, 국제향료협회) 인증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는 제품에 포함된 향료가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기준에 따라 입증된 성분임을 알려주는 문서다. 

     

    라벨을 관리하는 것도 R.P의 중요한 책임 중 하나다. 한국에서는 ‘라벨’이라고 하면 흔히 제품 뒷면에 표기된 주의사항만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유럽에서는 제품 패키지와 본 용기에 표기된 모든 단어를 라벨로 간주한다. 영어 단어는 물론, 마케팅을 위해 쓰인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도 모두 해당된다. 유럽에서 통용되는 언어로 기재한 단어는 모두 증빙할 수 있어야 하는 것. 

     

    특히 많은 한국 제품이 기능성 화장품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로 ‘화이트닝’ ‘주름개선’ 등의 표현을 사용한다. 하지만 유럽에는 ‘기능성 화장품’이라는 기준 자체가 없기 때문에 업체에서 자체적으로 제조사를 통해 이를 인증할 수 있는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유럽 혹은 기타 테스트 기관에서 진행한 임상실험 결과가 있어야 그 문구를 사용할 수 있다. 만약 위와 같은 표현에 대해 누군가 ‘이것이 진짜 입증된 내용인가’라는 의문을 제기했을 때 근거가 없다면 최악의 경우 유럽시장에서 철수해야 하는 경우까지 발생할 수 있다.

     

    조안나 쿠키엘라 평가사의 발표 이후에는 유럽 임상평가연구소 ‘해밀턴 인터네셔널’의 연구원 모니카 마카라(Monika Makara)의 안전성테스트 및 기능성 테스트에 관한 발표가 이어졌다.

     

    이번 세미나에는 연일 300명이 넘는 업체 관계자가 참가해 동시에 진행된 개별 세미나 중 가장 큰 관심을 모았다. 이는 주최 측인 하우스부띠끄가 당초 예상한 인원을 크게 웃도는 수치였다. 참가자들은 하우스부띠끄에서 배포한 등록 가이드와 PPT 화면을 주의 깊게 살피며 세미나에 집중했다. 수첩에 꼼꼼하게 메모를 이어가던 한 관계자의 이마에는 어느새 송글송글 땀방울이 맺혀 있었다. ‘유럽’이라는 새로운 시장으로의 진출을 갈망하는 우리 화장품 기업에 단비와도 같은 시간이었다. 

    2017.05.08
  • 몰라서 못 받는 중소·중견 기업 정책지원 - 수출·고용 등 예산 대폭 확대

    몰라서 못 받는 중소·중견 기업 정책지원

    수출·고용 등 예산 대폭 확대

    박정현 기자 - 2017년 2월 13일

     

     

     

     

    ‘홍보가 안되서’. ‘정보력이 부족해서’ 몰라서 못받는 중소·중견기업들을 위한 혜택들이 있다. 정부 산하 단체마다 복잡하게 나뉘어 있는 탓일 가능성이 크다.

     

    한국의 중소기업은 355만 개. 식약처에 등록된 화장품 제조판매업체만 6천 곳이 넘는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 등 몇몇개의 대기업을 제외하고 대다수의 화장품 업체는 중소·중견 기업으로 분류된다. 정부는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을 매년 꾸준히 발표하고 있으나 정보 접근성이 취약한 중소·중견 기업들이 실제 방대한 지원책을 활용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실제 다양한 기관에서 정책을 배포하고 있지만 대표적으로 중소기업청(이하 중기청, www.smba.go.kr)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hp.sbc.or.kr)을 통해 해당되는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관끼리 연계가 잘 돼 있어 상담을 통해 해당 분야에 적합한 지원책을 알려준다. 주로 ▲창업 ▲금융 ▲기술개발 ▲인력 ▲판로 ▲수출 등의 분야로 특히 2017년부터는 인력과 수출에 대한 지원 비중을 높인 것이 특징.

     

    수출 부문은 예산이 1천250억원에서 2천250억원으로 1천억 가까이 늘었다. GMD(전문무역상사) 등을 통한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수출금융 자금의 대출기간 역시 180일에서 1년으로 크게 늘렸고 이자납부 방식을 매월 균등상환 방식으로 변경해 기업 부담을 완화시켰다.

     

    수출을 원하는 중소·중견 기업이 직접 필요한 수출지원 프로그램과 공급기관을 선택할 수도 있다. 올해 6개 세부사업에 총 1천148억원의 예산이 배정된 ‘수출바우처’ 정책은 시장개척부터 계약, 협상, 배송, 사후관리까지 수출 전과정을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오프라인 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위한 수출책도 마련됐다. 세계 최대 B2B 플랫폼인 알리바바와 연계해 온라인 수출 프로세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제공한다. 그 밖에도 해외시장조사, 외국어 홍보, 디자인 개발, R&D 등을 지원하는 ‘수출성공패키지’와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 대기업의 해외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대·중소 기업 해외시장 동반진출’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취사 선택할 수 있다.

     

    기술개반 지원도 강화됐다. 대학·연구기관을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한다. 권역별 주요 대학을 공학컨설팅 센터로 지정해 중소·중견기업의 기술 애로 해결을 지원하고, 민간기업간의 협력도 돕는다. R&D 기획 역량이 부족한 기업에게 교육과 기획 지원 및 기술 애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소기업 R&D 역량제고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등 다양한 지원책이 있다.

     

    사업성과 기술력의 우수한 성장유망 기업에게 지원하는 ‘신성장기반자금’과 경영애로 등 긴급한 자금을 해결할 수 있는 ‘긴급경영안정자금’ 기술과 아이디어에 대해 필요 자금을 지원하는 ‘기술금융’ 등 중소·중견 기업에게 필요한 금융지원책도 다양하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중기청이나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자가진단을 통해 요건을 확인하고 상담을 진행하면 된다. 신청이 완료되면 현장 방문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의 기술성, 사업성, 미래성장성, 경영능력, 사업계획 타당성 등을 종합 평가해 기업평가 등급을 산정하고 다양한 맞춤형 지원을 한다.

     

    그 밖에도 다양한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컨설팅 사업(www.smbacon.go.kr)에서는 원하는 기업에게 외부 전문가의 컨설팅 관련 비용을 지원하고, 비즈니스지원단(link.bizinfo.go.kr), 기업성장지원센터(www.bizdoctor.or.kr), 경영자문봉사단(www.fkilsc.or.kr)에서는 자금, 마케팅, 노무, 세무 등 분야별 전문가에게 기업애로를 상담받을 수 있다.

     

    보다 다양한 지원책은 코스모닝 자료실에서도 확인가능하다.

    2017.02.14
전시회 참가신청
Book your stand
KOECO에서는 뷰티산업의 수출 활성화와 무역 극대화를 위하여 해외 무역전시회 참가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